안녕하세요. 오늘은 경주에 간 김에 황리단길에 다녀 왔는데 사진들과 후기를 공유하려고 합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퀸즈카페라는 브런치카페에서 밥을먹고 투어를 시작했어요.


경주 퀸즈카페 퀸즈 브런치 9,000원 

조금 비쌌지만 그만큼 퀄리티가 있는 식사였습니다. 손님이 별로 없었는데 사람많은 서울에서 보기 디테일에 음식 하나하나가 다 맛있었어요.



거의 가게에 저 혼자 있었는데 분위기 좋았습니다.



경주 황리단길


황리단길은 경주에서 여러가지 현대식 가게들과 전통식 가게들이 공존하는 그런 거리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거리였습니다. 경주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곳곳에 데이트 나온 연인들이 많이 보였었어요.




사람이 지나가자 이렇게 틈으로 머리를 빼꼼 내미는 강아지를 발견해서 찍어보았습니다.



황리단길에는 상점들뿐 아니라 사람이 사는 주택도 많았습니다. 



가게이름은 기억이 잘 안나지만 한우 물회를 먹었습니다. 그냥 무난한 평범한 맛이었어요. 이곳 외에도 음식점 및 디저트점들이 정말 많더라구요. 경주에 놀러가서 맛있는 걸 먹고 싶으면 황리단길에 가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ㅎㅎ









저녁이 되니까 더 분위기가 살더라구요~ 저녁에 가보셔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이상 황리단길 투어 후기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