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적 특이점이란 무엇인가?


레이 커즈와일이 2006년에 「특이점이 온다」 라는 책을 출간했을 때 많은 사람들이 그의 말도 안되는 예측을 비웃었습니다. 하지만 되돌아보면 커즈와일은 iPhone이 등장하기 1년전에 iPhone과 같은 기계가 나올 것을 예측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가까운 미래에 인간과 컴퓨터가 본질적으로 융합하여 공상 과학 영화에 나올법한 엄청난 능력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시간이 지날 수록 그가 예측했던 많은것들이 현실에서 실제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커즈와일이 주장하는 것은 사실 매우 간단합니다. 바로 "기술의 발전 속도는 지수적" 이라는 것입니다. (책에서는 "수확 체증의 법칙" 이라고도 말합니다.) 그리고 기술의 발전속도가 나중에는 거의 무한대에 가까워지게 되는데 이를 "특이점" (Singularity) 이라고 합니다. 그는 특별히 미래에 컴퓨터 기술이 엄청난 속도로 발전해 특히 3가지 분야와 융합하여 엄청난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예측합니다. 그 3가지 분야는 바로 유전체학 (genomics), 나노기술(nanotechnology), 로보틱스(robotics) 분야입니다.


최근 일어나는 일들을 보면 커즈와일이 했던 예측이 그렇게 허황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얼마전 Deep mind의 Alphago가 바둑 챔피언 이세돌을 꺾었고, IBM Watson은 의학, 금융, 심지어 요리 분야에까지 점점 발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자율주행차는 2020년에 도로에 나올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커즈와일의 예측대로 현재 기술의 발전 속도는 그 어느 때와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빠릅니다.



왜 특이점이 오는가?


1. 컴퓨터 연산 속도의 기하급수적 증가


최근 50년간 기술 산업은 "무어의 법칙" (Moore's Law)이라는 유명한 법칙에 의해 견인되어 왔습니다. 인텔의 공동 창업자 고든 무어의 예측인 무어의 법칙은 마이크로칩에 있는 트랜지스터의 숫자가 18개월에 2배씩 증가한다는 법칙입니다. 이러한 기술적 발전으로 초창기의 냉장고만한 컴퓨터를 점점 소형화시켜 현재의 손바닥만한 크기로 만들 수 있었던 것입니다. 


하지만 무어의 법칙은 이론적인 한계가 있죠. 아무리 작아져도 원자만큼 작아질 수는 없습니다. 무어의 법칙이 자연을 거스를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래서 최근에는 무어의 법칙의 진행속도가 점점 느려지고 있습니다. 무어의 법칙은 2020년쯤에 멈출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커즈와일은 마이크로프로세서가 정보처리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고 말하며 진공관, 트랜지스터 등의 옛기술을 대체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즉, 정보처리 속도를 결정하는 것이 트랜지스터의 수 뿐만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양자 컴퓨팅(quantum computing), 뉴로모픽 칩(neuromorphic chips), 3D Stacking 과 같은 새로운 기술이 연산 속도를 빠르게 하고 있습니다. 커즈와일에 따르면 연산 속도(MIPS)는 실제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해왔으며, 2045년 경에는 컴퓨터의 연산 속도가 모든 인간의 뇌의 연산 속도를 합친 속도보다 빨라질 것으로 예측됩니다.


2. 로봇 기술의 발전


1962년 GM 생산공정에 산업용 로봇 Unimate 가 등장한 이후, 자동화는 우리의 일상으로 침투해왔습니다. 1970년대의 ATM기계 2000년도의 자동 청소 로봇 등. 로봇은 점점 인간의 일을 대신 해왔습니다. 최근에는 "단순 반복 작업" 뿐만 아니라 인간만이 할 수 있다 믿었던 "창의적인 영역" 까지 침범하고 있습니다. 로봇에 의해 쓰여진 한 책은 얼마 전 일본의 Hoshi Shinichi Literary Award 에 정식으로 제출되었고 accept 되기까지 했습니다.


앞으로는 이러한 로봇의 발전은 더욱 가속화될 것입니다. 미국 국방부는 군인의 머리에 삽입하는 칩을 실험하고 있고, 일론 머스크는 이와 비슷한 기술을 상업화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술력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기술력은 향후 20년간 수천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로봇은 점점 더 많은 일을 해나갈 것입니다.



3. 유전자 공학의 발전

 

2003년, 과학자들이 인간 유전자의 전체 염기서열을 해독하였습니다. 비로소 생명체의 언어인 DNA를 분석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린 것입니다. 이제 인간은 유전자가 DNA 상에 어디에 위치해있는지 알 수 있었고 그것의 기능을 추적할 수 있었습니다.  그로부터 2년 뒤, 과학자들은 CRISPR 라는 유전자를 싸고 쉽게 수정할 수 있는 기술을 만들었습니다. 이 기술을 통해 인간은 DNA를 수정하여 바이러스를 비활성화 시킨다거나, 유전자 변형 작물을 만들어낼 수 있었습니다.


미래에는 DNA의 수정을 통해 태어나기 전부터 아기의 지능, 외모, 눈 색깔을 변형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물론 이러한 것들에 대한 윤리적인 논쟁은 있겠지만요. 이렇게 공상영화에서나 볼법한 것들이 특이점에서는 "현실"이 될 것입니다. 커즈와일은 컴퓨터 기술과 유전자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인간은 영생을 누릴 수 있다고 말합니다. 심지어 불의의 사고로 죽어도 업로드한 기억을 복원하여 인간을 "소생" 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끝으로 


특이점이라는 개념은 흥미롭기도 무섭기도 합니다. 과연 현재 기술력보다 수천배 이상 발전한 시대는 어떤 모습일까요? 우리는 이러한 세상을 과연 상상할 수 있을까요? 우리는 얼마만큼 로봇을 '용인' 해야할 것이며, 어떤 유전자 조작을 허용하거나 막아야할까요? 특이점은 우리에게 어마어마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은 기술은 인간에 의해 창조되었고 소유된다는 것입니다. 특이점의 시대에 인간이 기술을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디스토피아가 될 수도 유토피아가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참고